요즘에 굉장히 경제에 관심이 많아지다 보니 이것저것 공부를 하게 되는데요 이번에는 라스트핏 이코노미에 대해서 알아볼까 합니다. 흔히 공상과학영화에서나 나올법한 장면이였지만 현대에서는 쉽게 볼수 있는것이 바로 인홈 딜리버리라고 할수 있습니다. 미국 최대 마트인 월마트의 경우에는 이색적인 서비스를 뉴저지에서 약 5개월간 운영하고 2019년에 몇곳을 더 늘려서 시행하고 있는 서비스라고 할수 있습니다.



우리 한국에서는 조금 맞지 않은건가 싶기도 하지만 인홈 딜리버리 서비스의 경우에는 바쁜 직장인들이 겪고 있는 배송시간 문제 식품의 신선도 문제를 해결하고자 마지막까지 서비스 해준다라는것을 볼수가 있습니다. 단순히 운반만 하는것이 아니라 냉장고 수납까지 해주는 서비스를 뜻한다고 보시면 됩니다. 코로나19의 여파로 인하여 오프라인 시장이 얼어 붙었다고 볼수 있는 2020년은 더욱더 배달 서비스를 활성화하게 만들었습니다. 필요한 물건을 신속하고 안전하게 배송받을수 있는가는 더욱더 중요한 문제가 되어가고 있습니다.


마지막 순간까지 만족도를 채우고자 했던것이 수납까지 해주는 라스트 딜리버리였습니다. 과거에는 경쟁사에 비해서 다양한 제품을 가지고 있어야 하거나 가격이 조금더 다른곳보다 저렴하거나 하는등의 서비스가 곧 경쟁력이였습니다. 허나 이제는 달라졌다고 할수 있죠 최근에는 제품이 얼마나 신속하게 배달되는지가 가장 큰 경쟁력중에 하나라고 볼수 있습니다. 요즘에 온라인 쇼핑을 구입을 하고 난뒤에 보통 3일이내로 오지 않으면 본인 스스로도 짜증이 난다면 이건 편리한 우리 생활에 익숙해져있다고 볼수 있는것입니다.


2020년 코로나19의 대유행으로 인한 어려운 시기를 겪으면서 온라인 유통 업계는 그야말로 차별화된 배송 서비스에 목숨을 걸고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닐정도입니다. 새벽 배송의 원조라고 볼수 있는 신선제품부터 시작해서 초 소량도 배달해주는 서비스까지 거듭나고 있다고 볼수 있습니다. 얼마전 한 배달 업체는 이제 사람이 하는 배달을 로봇으로 시범해 보이겠다고 했습니다. 이뿐만 아니라 한 대기업은 사무실에 도시락, 샌드위치 음료 등 점심식사를 주문하는 회사원을 해상으로 로봇이 배달하는 서비스도 선보였습니다.


라스트핏 이코노미 향후전망

이제 라스프핏 이코노미 향후 전망을 한번 보도록 하죠 소비자의 편의를 지원하는 라스트 딜리버리는 코로나19가 종료된 이후에도 그전에도 그랬고 앞으로도 지속적인 생활 필수가 될것이라고 생각됩니다. 특히 환경 관련 이슈가 날이갈수록 주목을 받으면서 배송 차량에 대해서 뭔가 새로운 논의가 나올것으로 예상되어집니다. 안그래도 현재 대한민국의 경우에는 한 가정에 소유 차량만 해도 2대는 기본이고 많은곳에서는 3~4대 까지 존재하고 있습니다. 이렇게 차량을 많이 소유하고 있다 보니 환경 문제도 결코 무시할수만은 없다고 할수 있습니다.


더불어 소비자의 생활 반경이 축소되는 라스트 에어리어 현상 역시 앞으로 새로운 국면을 맞이 할것으로 보이고 있습니다. 특히나 코로나 19사태로 다양한 형태의 근무방식이 자리를 잡게 되면서 집을 중심으로 가까운곳에서 모든것을 해결하는 현상은 더욱더 늘어날것입니다. 소비자의 이동 편의를 지원하는 국민복지와 연계되어 발전할 가능성이 크다도 할수 있습니다.


가성비를 뛰어넘어 더 큰 심리적 만족을 원하는 소비자는 이제 제품 본연의 품질과 가격 브랜드 차별화에 만족하지 않고 더 나은 편의를 요구하게 됩니다. 소비자와의 마지막 접점을 새롭게 정의하는 라스트핏 이코노미는 "지금 이 순간 소비자가 가지고 있는 미충족 니즈는 무엇인가?"에 대한 근본적인 고민에서부터 비롯되어야 한다고 할수가 있습니다. 생산자 중심의 차별화 경쟁에서 한 걸음 나아가서 소비자와 접촉하는 내밀한 순간을 파고 들어야지 살아남을수가 있다고 보시면 됩니다. 더이상 제품의 성능과 가격만이 소비자를 잡을수 없다라는것을 알려주고 있습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네이버 밴드에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

">